XIAOMI 샤오미 미밴드2 개봉기


컴대문


애플의 애플워치와 삼성의 기어S 등을 필두로 스마트 워치의 인기가 높아지는 가운데

샤오미에서는 스포츠 웨어러블인 밴드 스타일의 기기를 내놓았습니다.


미밴드 인데요.

첫 작의 사용자 피드백을 기반으로 개선된 버전의 미밴드2가 출시되었습니다.

저도 첫 웨어러블 기기를 뭘로 할까 고민하다가, 미밴드2로 결정하고 구입하였습니다.


개봉기를 통해 간단하게 외관과 연결 방법 등을 소개하겠습니다.





박스 외형입니다.

최근의 대부분의 기기들이 그렇듯 과대포장 없이 깔끔한 포장입니다.





박스 뒷면입니다.

간단한 스펙 등이 명시되어있고, 아래쪽에는 소비자 상담센터 연락처 등이 기재되어있습니다.

다만 중국센터이니 한국에서는 상담이 안되겠지요.





박스를 열면 기기 본체가 제일 먼저 보입니다.

아래쪽으로는 당겨서 열 수 있는 작은 손잡이가 있습니다.





구성품입니다.

박스 윗면에 고정된 제품 본체

상자 가운데 가장 부피가 큰 손목 스트랩

그 아래에 사용자 가이드

그리고 작은 공간에 들어있는 충전기


이렇게 4개 입니다.




▲ 시간을 표시중인 화면입니다.


가이드는 영어와 중국어인데, 둘 다 모르므로 빠르게 착용 해봤습니다.


LED 창 아래의 은색 버튼은 터치 형식입니다.

저 부분을 누르면 다음 화면으로 넘어갈 수 있습니다. 인터페이스는 저게 전부입니다. 복잡하지 않아서 좋습니다.




▲ 만보계


자체 내장된 측정기로 측정되는 만보계입니다.

어쩌다보니 오늘 만보 이상 걸었네요.


요즘은 스마트폰에서 만보계 역할도 하긴 합니다만, 폰을 몸에 지니고 있어야만 측정된다는걸 감안하면 밴드 형식의 웨어러블 기기는 이점에서는 확실한 효과가 있을 것 같습니다.

아무래도 폰은 부피와 무게 때문에 어떤 일을 할 때에는 몸에 지니고 있지 않을 수도 있기 때문이죠.




▲ 심박수 측정 화면입니다.


심박수 측정은 자동은 아니고 수동으로 측정해야합니다.

저 화면에서 가만히 있으면 잠시 측정을 하고 심박수가 표시됩니다.


몸을 움직이지 않아야 잘 측정된다고 합니다.




▲ 심박수가 측정된 화면입니다.


정확한 심박수인지 비교 자료는 없어서... 참고만 하시면 됩니다.




▲ 미밴드2의 뒷부분


심박수 측정시엔 뒷면의 센서가 작동을 하게됩니다.

초록색 레이저(?)와 측정 센서로 작동되는 것으로 보입니다.




▲ 배터리 화면입니다.


이건 어플에서 따로 측정해야 합니다.

설정 방법은 사용기에서 알아보겠습니다.




앱스토어에서 Mi Fit 앱을 검색하여 다운로드 후 실행하면 스마트폰과 미밴드2를 연결할 수 있습니다.

안드로이드는 확인해보지 못했지만, 아이폰에서는 앱 한글 지원이 됩니다.


▲ 연결할 기기를 선택하는 화면입니다.


미밴드와 시계, 체중계, 신발 등을 어플로 연결하여 관리할 수 있습니다.




▲ 미밴드를 선택 후 연결중인 화면입니다.


블루투스가 켜진 상태에서 기기를 검색합니다.

밴드 쪽에서는 따로 설정할 건 없습니다.




▲ 밴드 연결을 확인하는 화면입니다.


밴드와 제대로 연결되었는지 확인하는 단계입니다.

이때 밴드에 진동이 울립니다.

미밴드2에서 진동이 추가되었다고 하니, 이전 기기에서는 진동이 울리지 않는 것으로 보입니다.


때문에 앱 하단에 "제 밴드는 진동이 되질 않습니다." 라는 문구가 있습니다.

눌러보지는 않았습니다.




▲ 밴드가 진동하면 아래의 터치 버튼을 터치해줍니다.


이렇게 해주면 연결이 완료됩니다.




▲ 미밴드2의 펌웨어 업데이트 화면


최초 연결시 펌웨어 업데이트를 진행합니다.

제조시기 및 구매 시기에 따라 업데이트를 진행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이상으로 미밴드2 개봉기를 마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조립컴퓨터